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18.7℃
  • 흐림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3.2℃
  • 흐림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0.2℃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16.6℃
  • 흐림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2.6℃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반전 과일·채소에 파스타 우동(?)..이색 먹거리의 유혹

바나나 파프리카, 파스닙 등 맛과 외모 편견 깬 과일과 채소
우동이야 파스타야?...이색 우동 먹거리도 출시돼 눈길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식음료업계가 이색 먹거리 출시 열기로 뜨겁다.

바나나 파프리카, 파스닙 등 맛과 외모가 따로 노는 반전 과채가 출시되는가하면, 마치 크림 파스타를 연상시키듯 한 우동, 또 계란속 노른자를 연상시키는 치즈를 품은 디저트까지 지금까지 보아왔던 편견을 깨드리는 먹거리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것. 

이는 일반적으로 연상되는 맛과 달리 차별화된 맛과 모양으로 새로움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의 최신 트렌드 겨냥은 물론, 이목을 집중시키기 위한 생존전략의 하나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출시된 이색 먹거리들을 모아봤다.  

맛따로 모양따로 반전 과채에 크림소스 우동, 치즈품은 계란 등 다양


㈜식탁이있는삶이 운영하는 스페셜티푸드 플랫폼 ‘퍼밀(permeal)’은 바나나 모양에 시중 파프리카 당도 보다 2배 이상 높아 무척이나 달콤함을 가진 ‘바나나 파프리카’를 선보였다. 

바나나만큼 큰 사이즈를 자랑하는 바나나 파프리카는 한 입 베었을 때 시원한 과즙과 아삭한 식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어 과일처럼 부담 없이 섭취 가능하다는 것이 업체 측 전언이다. 

또 ‘방울양배추’는 방울토마토처럼 동전만한 크기로 한입에 쏙 들어가며, 강한 단맛과 부드러운 풍미에 식감까지 부드러워 조리 없이 섭취하거나 볶음 요리, 가니쉬 등에 사용하기 좋다. 

특히 제품 자체 칼로리보다 소화 과정의 소모 칼로리가 높은 마이너스 칼로리로 알려져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많이 찾는다고 업체 측은 소개했다. 

생김새로부터 예상을 뒤엎는 맛을 가진 과채류도 있다. 

마켓컬리에서 판매 중인 ‘파스닙’은 당근과 유사한 모습의 뿌리채소지만, 색상이 하얗고 달콤해 설탕 당근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시중 당근과 달리 향은 마치 도라지처럼 은은하고 알싸한 내음을 풍겨 신비로움도 선사한다. 유럽의 감자로 알려지기도 한 파스닙은 전분이 많아 걸쭉한 수프나 스튜 요리와 잘 어울려 다채롭고 풍성한 요리 연출이 가능하다. 

헬로네이처에서 만나볼 수 있는 ‘붉은비트’는 붉은 속이 과일을 연상하게 하지만, 무처럼 달달하고 떫은맛이 함께 조화를 이루고 있어 일명 붉은 무라고 불리고 있다. 

수분 함유량이 높아 씹을 때마다 시원함과 아삭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한 붉은 비트는 고혈압 증상 완화 등에 도움을 줘 즙이나 주스로 많이 활용된다. 

이마트에서 선보인 ‘신비 복숭아’는 천도복숭아와 유사한 생김새로 겉이 붉고 털이 없지만, 과육은 백도처럼 하얗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 천도복숭아 특유의 신맛 없이 높은 당도에다 털이 없어 복숭아털 알레르기가 있는 소비자들도 섭취가 가능해 마니아층을 확대해가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해 여름 롯데마트는 노란 과육으로 일명 망고 수박으로 불리는 ‘블랙보스 수박’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타원 형태로 일반 수박보다 길쭉한 블랙보스 수박은 겉은 진한 초록색이며 노란 과육은 수분 함량과 당분이 높다. 또, 일반 체리와 다르게 오렌지색이 강하고 당도가 평균 20% 이상을 자랑하는 ‘노란 체리’도 인기를 끌었다.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우동·덮밥 전문점 ‘역전우동0410’에서 선보인 ‘크림소스우동’ 2종은 기존 국물우동과는 색다른 우동 메뉴를 찾는 1020세대를 겨냥해 선보인 것으로, 통통한 우동면을 활용하여 크림파스타를 연상시키는 맛과 비주얼을 완성시켰다. 

이중 ‘크림우동’은 담백하고 진한 크림소스에 탱글한 우동면을 사용해 부드러운 맛과 색다른 식감의 조화를 즐길 수 있다. 완성된 메뉴 위에 크루통(구운 작은 빵조각)을 올려 바삭한 식감과 고소함을 더했으며, 굵은 후추로 크림소스의 풍미를 한층 살렸다. 

또 짭조름한 맛이 일품인 ‘명란크림우동’은 명란젓무침 특유의 감칠맛이 크림소스에 배어들어 뛰어난 맛의 밸런스를 자랑하며, 중독성 있는 매콤짭잘한 맛이 입맛을 돋워준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특히 크림소스가 넉넉하게 제공되어 소스와 함께 먹기 좋은 ‘새우튀김’, ‘치킨가라아게’ 등의 다양한 튀김 메뉴와 곁들이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롯데리아에서는 ‘1인 혼닭’ 메뉴에 이어 치즈볼 디저트 제품 ‘치즈인더에그’를 선보였다. 


신메뉴 ‘치즈인더에그’는 계란형을 띄고 있는 외형과 안은 체다 치즈로 채워 반숙 계란 노른자를 연상 할 수 있는 내형으로 구성해 ‘단짠’ 맛을 느낄 수 있는 계란 모양 치즈 볼 2알 1세트로 구성한 디저트 제품이다.

특히 계란 형상을 고객에게 전달하기 위해 홈 서비스 주문 및 포장 제공 시 계란 판 용기를 사용해 시중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실제 계란의 느낌을 살린 포장 패키지로 제공한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