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11.5℃
  • 맑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15.5℃
  • 흐림강화 9.4℃
  • 구름조금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5.2℃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경주시 18.5℃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2019년 실적부진 대우건설 "올해 턴어라운드 성장" 다짐

2019년..매출 18%↓, 영업이익 42%↓, 당기순이익 32%↓
매출 8.6조, 영업이익 3641억, 당기순이익 2012억 원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지난해 매출과 이익이 모두 크게 감소한 대우건설이 올해 턴어라운드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3년간 40%가 넘는 성장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31일 2019년 연결기준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해 매출 8조 6519억원, 영업이익 3641억원, 당기순이익 2012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도보다 18%가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42%, 32% 감소한 실적으로 부진한 모습이다. 대우건설은 실적이 좋았던 2018년과의 기저현상과 분양사업 지연으로 일시적인 실적 감소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우건설은 지난해에 신규수주 10조 6391억원을 달성해서 전년 동기 9조6826억원보다 9.9%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면서, 현재 32조8827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어 향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주잔고는 지난해말 30조4135억원보다 8.1% 증가한 실적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2016년 회계 이슈와 2018년 분양사업의 지연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매출이 감소되었으나, 대외적인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주성과를 기록하며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가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특히, 올해는 부동산 시장에서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3만4,764가구의 분양을 계획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국내 건설사 최초의 LNG 액화플랜트 원청사 지위를 획득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의 본계약이 1분기에 예정되어 있어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를 통한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의 지난해 매출을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주택건축사업부문이 5조 1208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59.2%를 차지하고 있고, 플랜트사업부문이 1조 5823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8.3%, 토목사업부문이 1조 3720억원으로 15.9%를 차지하고 있다.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은 5768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시장분석과 상품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주택분야에서 올해 총 34,764가구의 주거상품을 시장에 공급하여 민간건설사 중 최대 공급 실적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성과를 통해 해외 거점시장으로 자리잡은 이라크에서 추가 공사 수주가 예상되고 있어 올해부터 국내외 양호한 경영 실적을 통해 본격적인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밖에도, 대우건설은 투자개발형 리츠를 운영할 AMC 본인가를 지난해 말 획득하고, 원격 드론관제시스템 개발 및 장비임대사업을 추진하는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도 주력하여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건설업계 최초로 향후 3개년간의 수주 및 매출 계획도 함께 공시

한편, 대우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최초로 향후 3개년간 수주 및 매출 목표도 함께 공시했다. 

대우건설은 향후 3년간 수주는 2020년 12조 8000억원, 2021년 13조 3000억원, 2022년 14조 4000억원을 달성하고 매출은 각각 9조 1000억원, 10조 5000억원, 12조 5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2019년 실적과 비교하면 수주는 3년 동안 35.3%, 매출은 44.5% 성장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건설은 수주산업이기 때문에 미래에 대한 예측이 매우 어렵지만, 현재 시공 중인 사업과 수주를 추진 중인 PJ에 대한 면밀한 평가와 분석을 바탕으로 향후 3년간 대우건설의 성장 청사진을 알려 시장의 신뢰를 높여나갈 계획이다”라고 이번 공시의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