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1.4℃
  • 구름조금대구 10.6℃
  • 맑음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1.9℃
  • 구름조금부산 12.3℃
  • 구름조금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3.5℃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9.9℃
  • 구름조금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2.7℃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ESG 기업공헌활동

CJ프레시웨이, CJ나눔재단 연계 청년 취업 교육생 모집

'CJ도너스캠프 꿈키움아카데미' 교육생 모집
요리 부문 28명, 푸드서비스 부문 25명 등 총 53명 선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 문종석)가 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과 연계, 'CJ도너스캠프 꿈키움아카데미' 요리 및 푸드서비스 부문 교육생을 모집한다. 


CJ도너스캠프 꿈키움아카데미는 단체급식 조리사나 푸드 관련 서비스직 등 CJ그룹 유관 사업의 전문가가 되기를 희망하는 고용 취약계층의 청년들을 선발, 체계적인 교육을 거쳐 채용까지 연계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2017년 시작해 올해로 4년 차에 접어든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까지 총 185명의 졸업생을 배출, 구직 시장에서 소외된 청년들을 위한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에 CJ프레시웨이는 CJ나눔재단과 함께 CJ도너스캠프 꿈키움아카데미 요리·푸드서비스 부문에서 각 28명, 25명씩 총 53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교육의 기회 부족으로 취업이 어려웠던 18세부터 24세의 청년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모집 기간은 요리 부문은 2월 29일, 푸드서비스 부문은 2월 23일까지며 CJ그룹 채용사이트를 통해 지원이 가능하다. 

최종 선발자는 기본 직무교육부터 현장실습까지 최소 3주에서 최대 5개월간 체계적인 교육을 받게 된다. 현장실습을 제외한 모든 교육은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CJ꿈키움아카데미 교육장’에서 진행되며 교육 기간 중에는 소정의 훈련 수당도 지급된다. 

특히, 이번에 선발되는 CJ꿈키움아카데미 요리 부문 신입생들은 국내 유일의 단체급식 전문가 과정에 입과해, CJ프레시웨이 현직 임직원으로부터의 멘토링을 받는 등 관련 산업의 핵심 인재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 교육을 받게 된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많은 소외계층 청년들이 취업을 통한 경제적 자립을 원하지만 실질적인 교육 기회가 부족해 사회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가 되야 한다는 이재현 회장의 사회공헌 철학 아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취업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건강한 자립 및 꿈 실현을 돕는 등 상생의 가치를 이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CJ나눔재단은 CJ꿈키움아카데미 요리, 푸드서비스 부문 외에도 베이커리 생산 및 공정에 관심이 많은 청년들을 위한 CJ꿈키움아카데미 베이커리 부문 역시 2월 24일까지 모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