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조금강릉 20.4℃
  • 구름조금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20.0℃
  • 맑음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18.3℃
  • 맑음광주 19.1℃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많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연령대별 스타벅스 커피 최애 메뉴 및 취향은?

500만 명↑ 스타벅스 회원 데이터 분석 커피 음료 소비 트렌드
전 연령대 공통 1,2위는 카페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가 차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송호섭)가 500만명 이상의 마이 스타벅스 리워드 회원을 대상으로 한, 2019년 한 해 연령대별 커피음료 선호도를 분석한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지난해 모든 연령대가 가장 선호한 1위 커피음료는 카페 ‘아메리카노’로 나타났으며, 2위는 ‘카페 라떼’가 차지했다. 이중 ‘아메리카노’는 고온 고압력에서 추출한 에스프레소 원액에 정수를 가미한 음료로 지난 2007년부터 13년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의 인기는 진한 에스프레소에 물 또는 우유를 추가하는 기본적인 에스프레소 음료로서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의 커피를 선호하는 한국인의 커피 취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여 진다는 것이 업체 측 분석이다.  

반면에 전 연령대에서 공통적으로 1, 2위로 꼽은 아메리카노와 카페 라떼를 제외한 연령대별 선호 커피 메뉴 3위는 확연한 차이가 드러나 눈길을 끈다.  


■ 10,20대는 순수 커피 이외에 트렌디한 음료를 선호 

연령대별 3위 음료 판매 자료를 보면, 10대와 20대에서는 각각 ‘자바 칩 프라푸치노’, ‘자몽 허니 블랙 티’가 차지해, 순수 커피 이외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블렌디드 음료와 티 베이스의 산뜻한 음료가 트렌드에 민감한 10대와 20대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중 ‘자바 칩 프라푸치노’는 커피 프라푸치노에 초콜릿과 초콜릿 칩이 첨가된 아이스 블렌디드 음료고, 또 ‘자몽 허니 블랙 티’는 2016년에 출시되어 수요 예측을 뛰어넘는 판매량으로 한 달 만에 전국 매장에서 조기 품절되며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티 베리에이션 음료이다. 

■ 30대 이상은 더욱 깊고 진한 풍미의 커피 선호가 특징 

이어 30대와 40대 연령층에서는 연유의 달콤함과 커피의 풍미가 조화를 이룬 ‘돌체 콜드 브루’와 ‘돌체 라떼’가 스타벅스의 클래식 음료인 카라멜 마키아또와 카페 모카보다 선호 음료로 나타났다. 

이는 더욱 깊고 진한 커피 음료를 선호하는 직장인들의 커피 선호도를 보여준다는 것이 회사 측 분석이다. 

스타벅스의 콜드 브루는 전문 바리스타가 매장에서 직접 신선하게 추출하는 새로운 방식의 커피로, 2016년 출시 이후 가장 가파른 성장세와 꾸준한 인기를 보유한 아이스 전용 커피다.  

■ 50대 이상은 웰빙 트렌드 반영, ‘디카페인 아메리카노’가 차지 

또한 5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카페인의 부담을 줄인 ‘디카페인 아메리카노’가 차지했다. 원두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즐기면서도 카페인을 제거한 디카페인 음료는 카페인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웰빙 트렌드에 맞춰 중장년 고객층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스타벅스 ‘디카페인 커피’는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CO2 공정을 통해 커피 생두에 있는 카페인만을 제거하고 커피의 맛과 향을 그대로 유지해 커피 본연의 풍미를 즐길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특히, 디카페인 커피는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선호도가 상승하면서 2019년에는 전년 대비 40% 이상 판매가 늘어나 카페인 부담 없이 커피를 즐기려는 취향이 반영된 소비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원두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즐기는 고객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처럼 커피 한 잔을 마시더라도 각자 취향을 반영해 소비하는 트렌드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