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3.0℃
  • 맑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5.5℃
  • 구름많음대구 16.7℃
  • 구름많음울산 15.6℃
  • 구름많음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조금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기획PLUS

[2020 소비트렌드] ①‘플렉스하는 자린고비’ 확산 전망

이베이코리아, 옥션 방문 고객 1915명 대상 설문 조사 분석
‘식품·생필품은 가성비 vs 패션·명품·가전은 플렉스’ 응답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옥션과 G마켓을 운영하는 국내 최대 이커머스 이베이코리아가 올 한해 소비트렌드로 ‘플렉스하는 자린고비’ 경향이 확산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는 식품과 생필품은 가성비를 따지는 대신, 명품이나 프리미엄 가전처럼 고가 제품에는 오히려 과감하게 지갑을 여는 ‘플렉스하는 자린고비’ 소비가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는 것.

지난 1월 9일부터 16일까지 자사 옥션 방문 고객 1915명을 대상으로 ‘2020년 소비심리 및 소비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이베이코리아 측은 밝혔다. 

평소 저렴한 물건 찾지만, 마음에 들면 과감히 지갑여는 ‘일점호화형 소비현상’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이왕이면 싸고 저렴한 제품을 선호하는 상품군을 묻는 질문에는 4명 중 1명이 ‘생필품/생활용품’(26%)을 꼽았다. ‘식품’을 꼽는 응답자도 20%에 달해 가성비 소비 성향을 보였다. 

이어 ▲패션/뷰티(18%) ▲디지털/가전(12%) ▲취미용품(7%)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비싸도 마음에 드는 제품을 찾는 품목으로는 명품을 포함한 ‘패션/뷰티’(23%)와 ‘디지털/가전’(23%) 카테고리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뒤를 이어 ▲식품(13%)과 ▲가구/인테리어(12%)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성별로 살펴보면 알뜰구매 품목으로 여성(27%)과 남성(22%)은 모두 ‘생필품/생활용품’을 꼽았다. 다만, 가격을 개의치 않는 품목으로는 여성은 ‘패션/뷰티(명품)’(25%)을 꼽은 반면, 남성은 ‘디지털/가전’(28%) 제품을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올해 지출 UP 예상 품목은 생필품/식품…지출 줄일 품목은 패션/명품


또한 올해 가장 지출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쇼핑 품목을 묻는 질문에는 다수가 식품(22%)과 생필품(20%)을 꼽았다. 

싼 제품을 선호하는 품목들이지만, 절대적 지출 규모는 오히려 클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이는 불황으로 위축된 소비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플렉스 성향이 강한 10대와 20대는 가장 지출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품목으로 패션/뷰티(명품)를 선택해 연령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반대로 올해 가장 씀씀이를 줄일 품목을 묻는 질문에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4명 중 1명인 25%가 패션/뷰티(명품)를 꼽았다. 

이어 올해 꼭 구매하고 싶은 단일 제품을 묻는 질문에는 남성은 ▲노트북 ▲TV ▲공기청정기 ▲태블릿 ▲청소기 등 주로 디지털/가전제품을 꼽은 반면에, 여성은 ▲건조기 ▲냉장고 ▲의류관리기 ▲여행상품 ▲명품가방을 택해 눈길을 모았다.

이베이코리아 마케팅본부 이정엽 본부장은 “비교적 단가가 낮은 필수구매 품목에 돈을 아끼는 대신, 프리미엄을 내세운 고가제품에는 기꺼이 지갑을 여는 이른바 ‘일점호화형 소비심리’를 엿볼 수 있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그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지출계획은 반대의 결과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심리와 현실소비 사이에 괴리가 큰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