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3.3℃
  • 구름많음대구 13.0℃
  • 구름많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3.6℃
  • 구름많음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4.3℃
  • 구름많음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12.0℃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4.1℃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BBQ, tvN 사랑의 불시착 인기에 ‘싱글벙글’..왜?

“최고 시청률 17.4% 기록하며 BBQ매출 70% 급증”
현빈과 손예진 즐겨 먹은 ‘황금 올리브치킨’은 100%↑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BBQ(회장 윤홍근)가 최근 현빈과 손예진이 주인공으로 열연하고 있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인기에 힘입어 매출이 급증하자 싱글벙글하고 있다. 


BBQ는 지난해 12월 14일부터 인기리에 방영중인 ‘사랑의 불시착’ 제작 협찬에 참여중이며, 최근에 방송된 12회분은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으로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평균 15.9%, 최고 17.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러한 폭발적인 인기와 더불어 BBQ 치킨도 지난 방송이 나간 1일(토)과 2일(일)의 매출이 전주 대비 70%이상 상승해 PPL 효과를 제대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BBQ에 따르면 지난주 토요일과 일요일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 황금알치즈볼, 자메이카 통다리구이 그리고 최근 출시한 치즐링 치킨까지 소비자들의 주문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주인공 현빈과 손예진이 즐겨먹은 BBQ의 시그니처 메뉴 ‘황금 올리브치킨’의 경우에는 100%이상 매출이 급증했다는 것. 

BBQ는 이미 2017년 1월에 종영한 드라마 도깨비의 제작 협찬으로 재미를 톡톡히 본 경험이 있다. ‘도깨비 열풍’이 불면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한국 치킨의 대명사’로 각인되었고 촬영된 매장은 동남아 관광객들의 인증샷 성지로 각광받기도 했다. 

그동안 인기 드라마를 선점, 제작을 협찬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해오고 있는 BBQ는 ‘도깨비’에 이어 ‘사랑의 불시착’으로 치킨 전제품은 물론 촬영장소인 매장들까지도 다시한번 국민들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큰 관심을 받고, 매출을 크게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BQ 관계자는 ‘탄탄한 시나리오와 연출, 파급력 있는 현빈과 손예진이라는 걸출한 배우들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면서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매출 향상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 사랑의 불시착 관련 다양한 마케팅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