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5 (토)

  • 흐림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2.0℃
  • 흐림서울 11.0℃
  • 흐림대전 13.4℃
  • 흐림대구 13.7℃
  • 흐림울산 12.0℃
  • 흐림광주 10.7℃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10.6℃
  • 흐림제주 18.2℃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3.0℃
  • 구름조금경주시 12.4℃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삼성, 실효적 준법감시를 위한 준법감시조직 개편

삼성전자 및 주요 계열사의 실효적 준법감시 위해 준법감시조직 강화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은 실효적 준법감시제도 정착을 위한 사내 준법감시조직 강화 방안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삼성은 30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공표하고 준법감시조직 강화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강화방안의 주요 내용은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해 독립성을 높이고 ▲전담조직이 없던 계열사들은 준법감시 전담부서를 신설하며 ▲변호사를 부서장으로 선임해 전문성을 강화하는 것 등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30일 이사회에서 사내 준법감시조직 강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 법무실 산하에 있던 컴플라이언스팀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분리해 독립성과 위상을 높였다.

삼성전자 이외의 계열사들도 회사별로 이사회를 거쳐 실효적인 준법감시 및 내부통제 강화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 준법감시조직 독립성 강화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SDI,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중공업 등 10개 계열사는 과거 법무실/법무팀 산하에 위치했던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변경해 독립성을 높인다.

이로써 준법감시조직을 대표이사 직속으로 운영하는 삼성 계열사는 기존 1개사(삼성화재)에 10개사가 추가돼 11개사로 늘어나게 된다.

□ 준법감시 전담조직 신설

기존에 별도의 전담조직 없이 법무팀이 준법감시업무를 겸해 왔던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기획, 호텔신라, 삼성자산운용 등 일부 계열사들은 이번에 독립적인 준법감시 전담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삼성 계열사들은 회사 규모에 따라 변호사를 준법감시조직의 부서장으로 지정해 준법감시 전문성도 함께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