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8.8℃
  • 흐림강릉 14.1℃
  • 구름조금서울 10.5℃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5.2℃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13.3℃
  • 흐림제주 14.3℃
  • 흐림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2.7℃
  • 흐림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 '배터리 지속가능 생태계' 포럼 참석

세계경제포럼 ‘세계 배터리산업 연맹(GBA)’ 가입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지속가능 생태계 조성 10대원칙’ 발표에 참여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자사가 가입한 ‘세계 배터리 동맹(Global Battery Alliance, 이하 GBA)’이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10대 원칙’을 발표하는 자리에 참석해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GBA 발표에 포함된 코멘트를 통해 “배터리 산업의 글로벌 생태계 발전을 위해 10대 원칙을 충실히 지원할 것”이라는 내용으로 이번 GBA의 10대 원칙 참여의 의미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에는 42개의 기관이 참여했고, 대부분 각 기관별 입장을 보도자료(첨부)에 덧붙여 발표했다.

GBA는 매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 경제 포럼(World Economic Forum)에서 배터리 산업 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해 경제적 가치를 키우고, 동시에 환경 및 사회적 문제 해결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 결성된 글로벌 연합체다.

이 연합체에는 학계, 원소재 기업, 배터리 기업, 자동차 기업 및 국제기구 등 배터리 산업의 발전에 꼭 필요한 전후방으로 연계된 60개 이상의 조직이 참여한다. 국가단위로는 콩고가 참여했고, 우리나라에서는 SK이노베이션이 참여 중이다.

GBA는 이런 설립 목적을 충실하게 수행하기 위해 2020 세계경제포럼을 통해 10가지 지향점을 정하고, 다수 회원사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이를 발표했다. 

이 10대 원칙은 ▲배터리 생산성 극대화 및 재사용, 재활용을 통한 순환 경제를 추진 ▲온실가스 배출의 투명성 확보 및 감축, 재생에너지 사용 증대 등 저탄소경제 구축에 기여 ▲질높은 일자리 창출, 아동/강제노동 금지, 지역밸류 창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SK이노베이션은 GBA가 제시한 원칙들이 SK이노베이션이 추구하고 있는 ▲ 그린밸런스 2030을 통한 성장, 즉 친환경 중심의 사업확대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 ▲배터리 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생태계 조성 기여라는 배터리 사업 추구 방향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참여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GBA 발표자료를 통해 “GBA가 2030년까지 글로벌 배터리 산업의 지속가능한 벨류체인을 만들기 위한 지향점과 10가지 원칙을 존중한다”며, “이 같은 비젼과 시간적인 목표가 SK이노베이션이 친환경 사업을 집중 육성하려는 ‘그린 밸런스2030에 정확히 일치한다”며 참여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SK그룹 차원으로 진행하고 있는 사회적가치 평가에 따르면 배터리 비즈니스가 저탄소 중심의 성장을 주도해 나가는 것으로 입증되어, SK가 배터리 사업을 집중 육성하는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벨류체인을 위해서 정확한 측정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라이프 사이클에 기반한 BaaS (Battery as a Service) 플랫폼사업 추진을 통해 GBA가 지향하는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 기반의 신성장 사업 기회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삼성전자 이사회 독립성 강화...의장에 처음으로 사외이사 선임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삼성전자가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 선임…이사회 독립성 제고 삼성전자는 신임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한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