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2.9℃
  • 박무대전 15.2℃
  • 구름많음대구 19.2℃
  • 구름많음울산 18.1℃
  • 구름많음광주 16.7℃
  • 박무부산 17.5℃
  • 흐림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1.9℃
  • 구름많음보은 14.3℃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PeopleㆍCompany

이재용 부회장, 중국 반도체공장 방문 코로나 점검

18일 중국 산시성 반도체 사업장 찾아 코로나19 대책 논의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하며 글로벌 현장 경영을 재개했다고 삼성전자가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은 이 부회장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강조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 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2월에도 중국 시안을 방문해 설 명절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올해 1월 삼성전자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공장을 찾아 중남미 사업을 점검한
이후 100여일 만에 이뤄진 글로벌 경영 행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